본문바로가기
  • 전문가 감수 정보란?
  • 참여 제안 정보란?
  • 전문가 감수 정보는 전문가가 표현ㆍ표기와 전문 내용을 감수한 정보입니다.
  • 참여자 제안 정보는 일반인이 새로 올리거나 편집한 정보로 전문가가 아직 감수하지 않은 정보입니다.
같다
발음[갇따발음 듣기]
활용같아[가타발음 듣기], 같으니[가트니발음 듣기]
품사/문형「형용사」【…과】
「003」((‘…과’ 성분은 주로 ‘과’가 생략된 단독형으로 쓰인다))((‘같은’ 꼴로 체언 뒤에 쓰여)) 그런 부류에 속한다는 뜻을 나타내는 말.
좁쌀 같은 성격.
칼날 같은 눈빛.
신혼여행은 으레 제주도나 설악산 같은 곳에 가야 한다는 고정 관념이 있다.
우리 선생님 같은 분은 세상에 또 없을 거야.
여행을 할 때엔 반드시 신분증 같은 것을 가지고 다녀야 한다.
장대 같은 소나기가 퍼붓기 시작했다.
술 한 잔 하게 찌개 같은 것 좀 내오지 그래.
그의 귀신 같은 노름 솜씨를 알고 있는 사병들은 그와 절대로 노름 같은 것은 하지 않는다.≪홍성원, 육이오≫
당신 같으신 남자는, 어떤 경우에든지 남에게 눈물을 보여선 못씁니다!≪심훈, 상록수≫
식당을 나온 김 중사는 그를 뒤에 태우고 한국의 이태원동 같은 거리를 달려갔다.≪이상문, 황색인≫
닫기

역사 정보

다(15세기~17세기)/다(15세기~19세기)>같다(19세기~현재)

설명 현대 국어 ‘같다’의 옛말인 ‘다/다’는 15세기 문헌에서부터 나타난다. 근대 국어 시기를 거치면서 ‘-’가 축약되어 ‘-’으로 단일화 한 후, 18세기에 제1음절의 ‘ㆍ’가 ‘ㅏ’로 변하여 ‘같-’으로 나타나면서 현재에 이르렀다. 16세기 이후 나타나는 ‘ㅌ-, ㅌ-’은 ‘ㅌ’을 부분적으로 이중으로 표기한 중철 표기이고, ‘ㅎ-, ㅎ-’은 ‘ㅌ’은 ‘ㄷ’과 ‘ㅎ’으로 나누어 표기한 재음소화 표기이다.
이형태/이표기 -, -, -, ㅌ-, -, ㅎ-, ㅌ-, 갓ㅌ-, 갓-, 갓ㅎ-, 같-
세기별 용례
뜻풀이
15세기 : (-, ㅎ-, -)
 二十 里 녀시니 轉輪王 녀샤미 시니라1447 석상 6:23ㄱ
太子ㅣ 니샤 사 목수미 흐를 믈 야 머므디 몯놋다 시고 ≪1447 석상 3:17ㄱ
調達이와 難陁왜 서르 실흠니 둘희 히미 거늘 太子ㅣ 둘흘 자바  그우리와시며 ≪1447 석상 3:13ㄱ
16세기 : (-, ㅎ-, -, -, ㅌ-, ㅌ-)
굴근 술위예 시러 가져 일 쳔  거시  무저비만 니 업스니라 ≪1510년대 번박 상:13ㄱ
내 주구믄 벌에 즘 야 앗갑디 아니커니와 ≪1514 속삼 충:5ㄴ
그 갓나도   고와 됴호미 관음보살 고1510년대 번박 상:45ㄴ
삭애 모 저긔 과실와 수울와 세주리 게 고 면과 밥과 야  번 회고 ≪1518 여씨-존 37ㄴ
猶   디라 인이 대뎌디 ≪1518 번소 7:44ㄱ
츔을 반시 法度ㅣ 잇더니 飮食  類에도 밥과 으란 다시 더음을 許고 ≪1588 소언 6:5ㄴ
17세기 : (-, ㅎ-, -, ㅎ-, ㅌ-, ㅌ-)
 오 열여 역 도 제   고디 연지빗 야 블그면 결단야 죽니라 ≪1608 언두 상:18ㄴ
넉시 릐  디나가미 니 이바디야 즐겨셔 오로 갓부레 더딤 고져 願노라 ≪1632 두시-중 14:9ㄴ
다 그 구챠히 사라시므론  번 주금만 디 몯다 더니 ≪1617 동신속 열7:11ㄴ≫
冥寞애 곳다온  슬허 잡드러 玉   갓가이 두니라 ≪1632 두시-중 3:72ㄴ
서리예 프른 남기 러뎌 錦  남기 외니 萬壑앳 므리 東 녀크로 흘러가 머므로미 업도다 ≪1632 두시-중 25:42ㄴ
네 이리 뎡 갑 면 곳 高麗ㅅ 셔도  사디 못리라 ≪1670 노언 하:11ㄱ
18세기 : (-, ㅎ-, -, ㅌ-, ㅌ-, 갓ㅎ-)
너희 婦人되엇 이 시러곰 날 면  됴흘이라 ≪1721 오륜전비 7:10ㄴ≫
그 과연 得隴望蜀이란 말 여 人事所在의 아마도 發說치 몯올쇠 ≪1790 인어 6:2ㄴ
비록 사롬의 몸을 슈야도 간난며  사미며 졔근이 디 몯야 만이 악업을 닙어와 자 그 몸마 안니오라 ≪1762 지장 중:9ㄱ
仙鶴과 머유기 흔 것도 이시며 나븨와 구으리 흔 것도 이시며 ≪1765 박신 1:20ㄴ
立은 일오닷 말과 니 그 사 될 도리 일오다 홈이라 ≪1737 여사 2:1ㄴ
만일 일즉이 修行善果치 아니면 곳 禽獸의 類와 리라1765 박신 2:30ㄴ
우리 편의 드지 아닛 재 심히 만니 윤양후 갓 이 단단이 보호 무리어  의심 바드믈 면치 못다 니 ≪1777 명의 권수상:61ㄴ≫
19세기 : (-, ㅎ-, ㅌ-, 갓-, 갓ㅌ-, 갓ㅎ-)
공이 안흐로 랑니 부인 니 여시니 다 식이 잇더라 ≪1832 십구 2:10ㄴ
셩인이  나와 너희 다  사이라 ≪1865 주년 76ㄴ≫
 로 지은 긔구  소푀 이시니 텰환은 화탄을 합고 졔도 후당 치 고 ≪1883 이언 3:48ㄴ≫
故로 君子의 心行은 小事 臨여도 大敵을 對 갓고 密室에 坐여도 通衢에 行홈 타니라 ≪1895 독본 22ㄱ≫
반다시 마음 가온 맑고 맑가  터럭만콤도 잠념이 업셔 불 갓튼 긔운이 나지 안니고 ≪1880 삼성 20ㄱ≫
셰샹 사이 갓 셩픔이 잇심으로 다 형뎨니 우리 교우 다  셩픔 뿐이니라 ≪1892 성직 7:26ㄴ≫
닫기
의견 제시 : 오류 개선, 서비스 장애, 유해 게시물 신고 등은 여기를 눌러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