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발음
[때리다발음 듣기]
활용
때리어[때리어발음 듣기/때리여발음 듣기](때려[때려]), 때리니[때리니]
품사/문형
「동사」 【…을】
「001」손이나 손에 든 물건 따위로 아프게 치다.
회초리로 종아리를 때리다.
손바닥으로 뺨을 때리다.
직원들의 허가를 얻은 통장들은 인정사정 보지 않고 아이들을 때리고 못살게 굴었다.≪황석영, 어둠의 자식들≫
낙종은 악귀같이 날뛰며 저항하는 부인을 정신없이 때리기도 하고 발길질을 하기도 했다.≪한무숙, 만남≫

역사 정보

리다(15세기~17세기)>리다(17세기)>리다(19세기)>리다(19세기)>때리다(20세기~현재)

설명 현대 국어 ‘때리다’의 옛말인 ‘리다’는 15세기 문헌에서부터 나타난다. ‘ㅵ’을 ‘ㅳ’으로 표기하게 됨에 따라 17세기에는 ‘리다’로 나타난다. ‘ㅳ’을 ‘ㅼ’으로 표기하게 됨에 따라 19세기에는 ‘리다’로 나타난다. 같은 시기에 후행하는 ‘ㅣ’ 모음의 영향으로 ‘리다’의 제1음절 모음 ‘ㆍ’가 ‘ㆎ’로 변화하여 ‘리다’로 나타난다. 20세기 이후 ‘ㅼ’를 ‘ㄸ’로 표기하게 됨에 따라 ‘때리다’로 나타나서 현재에 이르렀다.
이형태/이표기 리다, 리다, 리다, 리다
세기별 용례

뜻풀이

15세기 : (리다)
바리 리  거츨언마 慈悲心로 구지돔 모시니 ≪1447 월곡 28ㄴ
16세기 : (리다)
너의 어셔 漆桶 리고 도라와 내의  미로 라노니 ≪1517 몽산-고 법:8ㄱ≫
17세기 : (리다, 리다)
올알 나흘 려 강즙에 녀허 저어 달혀 ≪1608 언태 43ㄴ
머리 돌희 리고 짇기 이븨 그치디 아니니 ≪1617 동신속 열5:3ㄴ≫
19세기 : (리다, 리다)
조곰 리면 아연이 앏 소 지라 ≪1852 태상 5:61ㄱ≫
회차리 리고 볼기 리고 ≪1883 명성 32ㄱ≫

관용구·속담(7)

속담때리는 사람보다 말리는 놈이 더 밉다
겉으로는 위하여 주는 체하면서 속으로는 해하고 헐뜯는 사람이 더 밉다는 말. <동의 속담> ‘때리는 시어머니보다 말리는 시누이가 더 밉다
속담때리는 시늉하면 우는 시늉을 한다
서로 손발이 잘 맞는다는 말.
속담때리는 시어머니보다 말리는 시누이가 더 밉다
겉으로는 위하여 주는 체하면서 속으로는 해하고 헐뜯는 사람이 더 밉다는 말. <동의 속담> ‘때리는 사람보다 말리는 놈이 더 밉다
속담때리면 맞는 척이라도 해라
잘못에 대하여 충고해 주면 고집 부리지 말고 듣는 척이라도 하라는 말. <동의 속담> ‘때리면 우는 척하다
속담때리면 우는 척하다
잘못에 대하여 충고해 주면 고집 부리지 말고 듣는 척이라도 하라는 말. <동의 속담> ‘때리면 맞는 척이라도 해라
속담때린 놈은 가로 가고 맞은 놈은 가운데로 간다
남에게 해를 입힌 사람은 마음이 불안하나 해를 입은 사람은 오히려 마음이 편하다는 말. <동의 속담> ‘때린 놈은 다릴 못 뻗고 자도 맞은 놈은 다릴 뻗고 잔다’ ‘도둑질한 사람은 오그리고 자고 도둑맞은 사람은 펴고 잔다’ ‘맞은 놈은 펴고 자고 때린 놈은 오그리고 잔다’ ‘친 사람은 다리 오그리고 자도 맞은 사람은 다리 펴고 잔다
속담때린 놈은 다릴 못 뻗고 자도 맞은 놈은 다릴 뻗고 잔다
남에게 해를 입힌 사람은 마음이 불안하나 해를 입은 사람은 오히려 마음이 편하다는 말. <동의 속담> ‘도둑질한 사람은 오그리고 자고 도둑맞은 사람은 펴고 잔다’ ‘때린 놈은 가로 가고 맞은 놈은 가운데로 간다’ ‘맞은 놈은 펴고 자고 때린 놈은 오그리고 잔다’ ‘친 사람은 다리 오그리고 자도 맞은 사람은 다리 펴고 잔다
위로